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직계약 화이자 백신 65만회분 내일 인천공항 도착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65만회(32만5000명)분이 16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
 
30세 미만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과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5일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경찰 관계자가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30세 미만 경찰·소방 등 사회필수인력과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 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5일 서울 성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경찰 관계자가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화이자 백신 공급 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앞서 우리 정부는 화이자사(社)와 직접 계약으로 총 6600만회(3300만명)분을 확보했다. 
 
상반기 배정 물량은 700만회(350만명)분으로, 16일 도착분까지 포함하면 570만회분의 도입이 완료된다. 
 
나머지 130만회분은 이달 중 순차적으로 반입될 예정이다.
 
현재 75세 이상 고령층과 30세 미만 군 장병이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다. 
 
당초 2분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대상자였다가 '희귀 혈전증' 우려로 제외된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경찰·소방·해양경찰)과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1·2학년) 교사 및 돌봄인력도 이날부터 화이자 백신을 접종 중이다. 
 
현재까지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5개 종류 총 1억9300만회(1억명)분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