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환 "얀센 맞은 30대가 죽었다…기저질환 핑계 말고 보상해야"

김영환 전 국회의원. 중앙포토

김영환 전 국회의원. 중앙포토

김영환 전 국회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작용 피해와 관련해 정부의 책임 있는 보상을 촉구했다.
 
김영환 전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신유감'이라는 글을 올리고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 남자가 죽었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환자도 목숨을 잃었다"며 "이러한 사망 사고가 있을 때마다 방역 당국은 기저질환을 찾아 핑계를 대고 낮은 확률에 기대어 백신의 안전성을 홍보하는 데 급급해 한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단언하건대 정부와 방역 당국은 부작용으로 목숨을 잃은 국민과 그 가족의 입장에서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 한 사람의 국민이라도 아직 확인되지 않은 백신의 부작용 때문에 목숨을 잃는다면 본인과 그 가족에게는 100% 확률의 불행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희귀성 혈전 등 백신 이상 반응이 나타나고 있음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접종자 수가 1100만을 넘어섰다.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9월 말까지 2500만명 이상이 더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은 미국을 비롯한 외국에서조차 희귀성 혈전이 발생하는 등 회피하는 백신이 아닌가"라며 "작금의 백신 혼란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 당국의 무능에 그 책임이 있다. 정부는 백신 수급에 대해 자화자찬할 것이 아니라 냉철하게 작금의 사태에 대해 깊은 자기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지금처럼 백신 접종에 더 참여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백신의 부작용을 잘 관리야 한다"며 "정부는 발생한 백신 부작용에 대해 좀 더 적극적인 규명과 피해 보상을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말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예기치 않은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그에 대해서는 피해 보상 제도를 통해 적극적으로 보상하겠다고 하지 않았나. 그러나 어쩐 일인지 부작용으로 인한 사고에 대해 정부는 책임회피와 소극적인 보상에 그치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