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TB 최지만, ‘눈야구’로 멀티 출루 성공

탬파베이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

탬파베이 최지만. 사진=게티이미지

부상을 털고 돌아온 최지만(30·탬파베이)이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3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04에서 0.292로 떨어졌다. 출루율은 0.448에서 0.452로 소폭 상승했다. 탬파베이는 화이트삭스를 5-2로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지난 5일 왼쪽 사타구니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던 최지만은 치료를 마치고 이날 복귀전을 치렀다. 첫 타석에서는 아직 타격감을 찾지 못한 모습이었다. 화이트삭스 선발 투수 랜스 린을 상대로 1회 초 1사 2루 상황에 들어선 최지만은 7구까지 가는 승부를 펼쳤지만, 시속 95마일(152.9㎞) 포심 패스트볼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타격이 아직 본궤도에 오르지 못한 모습이었지만, 최지만의 선구안은 그대로였다. 팀이 3-0으로 앞선 3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세 번째 타석에서 이날 경기 멀티 출루를 완성했다. 탬파베이가 3-2로 쫓긴 5회 초 2사에서 최지만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1루를 밟았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8회 초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범타로 물러났다. 랜디 아로자레나의 솔로 홈런으로 4-2로 달아난 상황에서 왼손 구원 투수 개럿 크로셰를 상대로 4구째 시속 96.1마일(154.6㎞) 포심 패스트볼을 때렸으나, 2루 땅볼에 그쳤다. 그러나 수비에서 호수비를 펼쳤다. 9회 말 화이트삭스의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호세 아브레유의 강습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낸 후 침착하게 1루 베이스를 밟아 아웃시켰다.
 
한편, 이날 경기에 앞서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최지만은 자신의 무릎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다 부상으로 빠진 건 아쉽지만 크게 개의치 않겠다. 잘할 자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릎 상태가 좋아지려면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지난번에도 쉬지 않으면 아플 것이라고 했는데, IL로 빠진 뒤 무릎 상태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김영서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