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가수전' 윤도현 "이승윤, 다른 별에서 온 것 같다" 극찬

  

'유명가수전'에서 레전드 밴드 YB와 함께하는 미니 록 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방송: 6월 15일(화) 밤 9시



15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에 대한민국 대표 밴드 YB가 '유명가수'로 찾아온다.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은 물론 '너도나도너드' 팀으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던 서영주, 한승윤이 YB의 명곡들을 재해석한다.



YB와 함께한 '유명가수전' 촬영에서는, 맏형 정홍일이 본인이 속했던 헤비메탈 밴드 바크하우스의 노래로 첫 무대를 열었다. 정홍일의 강렬한 무대는 '떼창'을 유도하며 록 페스티벌에 버금같은 열기를 현장에 채웠다. 오랜만에 만나는 정홍일의 헤드뱅잉과 넘치는 록 스피릿에 출연진은 전원 기립하며 무대를 즐겼다.



이어 '갓 유명가수'들이 YB의 명곡을 재해석 한 무대가 시작됐다. 먼저 무대에 오른 '너도나도너드'는 '싱어게인' 이후 오랜만에 뭉쳤음에도 여전히 최고의 '케미'를 뽐냈다. 특히 드라마틱한 편곡으로 기존 YB의 곡과는 또 다른 새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승윤과 정홍일 역시 각자의 색깔을 담아 YB의 명곡을 재구성했다. 이승윤의 무대를 본 윤도현은 "이승윤이 이 지구상에 없는 어느 다른 별에서 와서 노래를 하는 것 같다"라며 극찬했다. 이어 정홍일이 무대를 선보이자, YB 멤버 모두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윤도현은 "정홍일을 콘서트에 꼭 부르겠다"라고 약속하며 훈훈한 '선후배 케미'를 자아냈다.



이무진은 '위로 받는 곡이다'라며 자주 언급했던 '흰수염고래'로 YB와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쳤다. 윤도현은 "이 곡처럼 멤버들이 앞으로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갔으면 한다"라며 갓 유명가수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날 촬영에서는 '유명가수전' 최초로 앙코르 무대까지 이어졌다. 준비한 무대가 끝난 후에도 좀처럼 현장의 열기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흥분을 참지 못한 멤버들이 연신 '앙코르'를 외치자, 윤도현은 급하게 앙코르 무대를 준비했다. 신나는 앙코르 무대에 출연진 모두 자리를 이탈하며 공연을 만끽했고, 심지어 무대 난입 사태까지 벌어졌다는 후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레전드 유명 밴드 YB와 함께 한 미니 록페스티벌은 15일(화)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핫클릭

'유명가수전' YB 윤도현 등장…캠핑장서 펼쳐진 이색 라이브 '유명가수전' 샤우팅 대가 김경호, '떼창곡' 위한 필살기 공개 '유명가수전' 김경호·이성우·에일리, TOP3와 특급 컬래버레이션!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