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려도 결혼한 딸, 결국 아빠는 총 쐈다…터키 부녀의 비극

50대 터키 남성이 자신의 의사와 반대되는 결혼을 한 딸을 총으로 쏴 체포됐다. 
 
총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스타는 터키 북서부 부르사 인근에 사는 카디예 텡기즈(20)와 그의 아버지 알판 아크카오즈(52)의 사연을 전했다.
 
카디예는 아버지의 동업자인 오이툰 사파 텡기즈(남·30)와 사랑에 빠졌다. 
 
카디예의 아버지는 둘의 관계를 반대했고, 두 사람은 3개월 전 고향을 떠나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유기농 사업을 하며 행복하게 지내던 카디예는 부모님이 그리워졌고, 용서를 구하고자 남서부 데니즐리 지역에 위치한 고향 집을 찾아갔다. 
 
알판은 집까지 찾아온 카디예를 정원으로 따로 불러 남편과 이혼하라고 다시 요구했다. 
 
딸이 이혼을 거부하자 알판은 엽총으로 딸의 머리와 가슴을 쏘았다. 
 
알판은 딸의 남편 오이툰도 살해하려 했으나 오이툰은 현장을 탈출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알판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총상을 입은 카디예는 현재 매우 위중한 상태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