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 셋 맘' 김성은, 171cm에 49kg? 철저한 자기 관리에 '입틀막'


'애 셋 맘' 김성은이 '넘사벽' 체지방과 몸무게를 공개해 화제다.

그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아이들을 등원시킨 후 필라테스를 하러 가는 일상을 보여줬다.

이날 필라테스장에서 몸무게를 잰 김성은은 “몸무게가 너무 적게 나왔다”며 걱정했다. 이에 필라테스 강사는 “체지방량이 대회 나가는 사람 몸"이라며 탄성을 연발했다. 실제로 김성은의 체지방량은 6.4%, 체중은 49.1킬로로 표준 이하였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지켜보던 김숙은 “(김성은이) 키가 171cm인데?”라며 놀라워했다. 노사연은 “49킬로면 나 초등학생 때 몸무게”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성은은 “요즘 더 살이 빠졌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김성은은 “운동 열심히 하고 자기 관리 잘하는 줄 알지만, 운동 안 좋아한다. 2년 전에 30회 끊어놓은 거 다 못 썼다”면서 “살림 근육이다. 움직이는 게 운동 되나 보다”라고 밝혔다.

필라테스 강사는 “애 셋 낳은 몸이 아니다, 배가 하나도 없다”고 칭찬했고, 김성은은 “삼남매 뒷바라지하면 몸무게가 빠진다”며 육아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한편 김성은은 2009년 축구 선수 정조국과 결혼해 삼남매를 키우고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