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미우리 “文대통령, 도쿄올림픽 맞춰 日 방문…정상회담 조율 중”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이 조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올림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일본에 전달했고, 일본도 이를 받아들이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다.
 
2018년 2월 한국에서 개최된 평창 동계 올림픽 때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을 방문해 문 대통령과 양자 회담을 했다.
 
한국 측은 외교 경로를 통해 "평창의 답례로 방문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의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한국 측은 문 대통령의 방일 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생각이다.
 
다만 일본 정부는 위안부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먼저 구체적인 해법을 내놓지 않아 정식 회담을 하는 데에는 신중한 자세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앞서 일본 민영방송 뉴스 네트워크인 NNN도 한국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서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을 타진했다고 지난 9일 보도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