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①] '로스쿨' 김명민 "김석윤 감독과 재회, 천군만마 얻은 느낌"

김명민

김명민

배우 김명민(48)과 김석윤 감독이 스크린에 이어 브라운관에서도 믿고 볼 만한 명작을 탄생시켰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를 함께한 두 사람은 코믹물이 아닌 캠퍼스 미스터리가 섞인 법정물로 4년 만에 재회했다. 13년 전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속 강마에가 연상될 만큼 강렬한 카리스마를 가진 한국대 로스쿨 형법 담당 양종훈 교수로 분했다. 김 감독이 방송 시작 전부터 '왜 김명민이어야 했는지'에 대해선 방송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 자신감은 회를 거듭하며 더욱 빛을 발했다. 다소 시청자의 접근이 어려울 수 있는 스토리를 김명민이 츤데레 매력을 뽐내며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안내했다. 탄탄하게 짜인 서인 작가의 스토리에 김명민·김석윤 조합이 시너지를 일으키며 7%대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 수목극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로스쿨' 양종훈이 '베토벤 바이러스' 강마에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뭔가를 우려먹는 걸 안 좋아하는데 처음 대본을 봤을 때부터 양종훈과 강마에가 너무 비슷하더라. 그래서 여쭤봤더니 일부러 그렇게 썼다고 하더라. 많은 사람들이 과거 김명민을 많이 보고 싶어 하기도 하고, 그 모습을 접하지 못한 세대에겐 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게 감독님의 의견이었다. 그렇다고 그대로 할 수는 없었다. 그 맛을 살리되 최대한 강마에의 기시감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최대한 대본에 쓰여 있는 대로 하다 보니 말투나 어미에서 어쩔 수 없이 비슷해진 부분이 있던 것 같다. 극 중 포지션도 비슷해서 초반엔 더 그렇게 생각했을 것 같다. 후반부로 갈수록 양종훈 특유의 모습이 보인 것 같아 다행이란 생각을 하고 있다."
 
-양종훈의 매력을 꼽는다면.  
 
"소신을 가진 법조인으로 살았는데 법이 과연 정의로운가에 대한 자괴감을 느끼는 과정들을 아이들에게 대물림을 해주고 싶지 않아 더 강인하게 가르쳤다. 법은 정의로워야 하고 그걸 구현하는 게 법조인이라는 걸 강하게 심어주기 위해 독설가 면모를 보여준 것 같다. 내면엔 늘 제자를 걱정하는 마음이 있었다. 중간중간 맛보기로 그 모습이 드러날 때마다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츤데레'였다."
 
-캐릭터를 향한 연민도 많이 느껴진다.  
 
"내가 양종훈을 연기해서 그런지 굉장히 사랑스럽다. 미운 구석이 없다. 이런 스승 밑에서 배울 수 있는 제자는 정말 행운아가 아닌가. 사적인 모습이 많이 나오지 않았지만 양종훈이 집에 있을 땐 괴로워하고 슬퍼하는 모습이 있었을 것 같다. 많은 시간을 고형수라는 단죄의 대상과 법조인으로서 걸어가는 길에서의 가치관과 싸우는 모습에서 외로움이 컸을 것 같다. 인물에 대해 알면 알수록 측은함이 생기더라. 굉장히 애틋했던 캐릭터다."  
 
-김 감독과 함께한 첫 드라마였다.  
 
"감독님과 영화 '조선 명탐정' 시리즈를 함께했다. 어떻게 하면 좀 더 재밌게 할 수 있을까 아이디어를 내고 그랬다. '드라마로 만나면 어떨까?' 하는 기대가 있었다. 예상만큼 좋았다. 정말 아쉬웠던 건 영화 현장과 다르게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상황 때문에 서로 얘기를 많이 나누지 못했다. 급박하게 돌아가는 현장에서 본인의 할 것에 집중했다. 법정물이다 보니 실수 안 하려고 대사 외우기에 급급했다. 김석윤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함께하는 현장엔 가족 같은 매력이 있는데 그런 것들을 너무 못해 한이 맺혀 있다. 지금도 스태프들이 보고 싶다."
 
-김 감독은 어떤 매력의 소유자인가.  
 
"배우들을 철저하게 보호해주고, 배우가 편안함을 느끼는 곳이 작품이 잘 되는 현장이라고 생각하는 최고의 감독님이다. 어디에 힘을 줘야 할지 몰라 힘든 부분이 있을 수 있는데 김석윤 감독님은 카메라 네 대를 동시에 돌린다. 그만큼 사전에 콘티를 철저하고 명확하게 준비해오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또 배우들에게 민폐가 되지 않기 위해 쉬는 날에도 스태프들과 리허설을 하고 있는 감독님의 모습을 본 적이 있다. 효율적으로 장면들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분이다. 무한한 신뢰감이 있다.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다."
 
-김 감독 표 원테이크 촬영 방식이 야속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나.  
 
"계속 같은 신을 반복하면 집중력이 떨어지고 매너리즘에 빠진다. 그런 매너리즘이 싫다. 처음에 뱉은 대사가 꼬일 수도 있고 의도한 대로 안 나올 수 있지만 그 감정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학교에서 연극했던 버릇이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원테이크를 찬성하는 편이다. 그래야 흐름이 끊이지 않고 매끄러운 호흡들이 나오기 때문에 훨씬 진정성 있게 전달된다고 생각한다."  
 
-극 중 이정은(김은숙) 배우와의 케미스트리가 좋았다.  
 
"양종훈의 과거를 알기 때문에 유일하게 외로움·슬픔 등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는 사람이었다. 실제로 이정은이라는 사람이 그랬다. 첫 술자리에서 나의 과거를 얘기하게끔 만드는 마력이 있더라. 처음부터 누나라고 불렀다. 몸에 좋은 건강식을 챙겨주며 친누나처럼 가까워졌다. 그러다 보니 서로 오랜 작품을 같이 하지 않았지만 눈빛만 봐도 통했다. 김석윤 감독님이 만들어준 베이스가 그렇다 보니 배우들 모두 동화돼 가족같이 연기할 수 있었다."  
 
-박혁권 배우와의 으르렁 케미스트리도 기억에 남는다.  
 
"내가 약간 변태인가.(웃음) 남들 앞에서 누구 하나를 면박 줄 때 기분이 좋더라. 드라마에서 보면 좀 불쌍하긴 한데 아이러니하게도 (박혁권 배우가) '하얀거탑' 때부터 내게 당하는 역할로 나왔다. 호흡을 맞출 때마다 신명이 나는 느낌이다. 오랜 동료와 함께 전장에 싸우러 가는 느낌인데, 20여 명의 장수와 함께 나가는 것보다 박혁권 배우와 나가는 게 든든할 정도로 진 검사 역할을 얄밉게 잘해줘서 고맙다. 덕분에 양종훈이 살 수 있었다."
 
〉〉인터뷰②에 이어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