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7 사진서 남아공 대통령 자른 靑…스가는 바이든·文 지웠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인스타그램. 인터넷 캡처

정부가 13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사진을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찍힌 부분을 잘라내 논란이 됐다.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도 같은 장면이 사진을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게재했다. 전체 모습의 절반만 담긴 사진이었다. 

 
개최지인 콘월의 카비스베이 바닷가를 배경으로 G7과 초청국의 정상들이 모두 모여 찍은 사진이다.
 
정부가 올린 사진에는 원본 기념사진과 달리 앞 줄 맨 왼편에 서 있던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잘려져 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문 대통령을 가운데로 당기기 위해 의도적으로 조작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며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도 있었다.  
김광진 김광진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공유한 '대한민국 정부' 계정의 페이스북 사진.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빠져있다.

김광진 김광진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공유한 '대한민국 정부' 계정의 페이스북 사진.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빠져있다.

대한민국 정부 공식 페이스북이 올린 G7 기념사진. 수정 후 사진으로,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정상적으로 담겨 있다. [페이스북 캡처]

대한민국 정부 공식 페이스북이 올린 G7 기념사진. 수정 후 사진으로,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정상적으로 담겨 있다. [페이스북 캡처]

 
정부는 논란이 일자 사진 게시 15시간만인 14일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 수정되었다”며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까지 나온 사진으로 수정했다. 그러면서 “콘텐트 제작에 있어 보다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스가 총리가 서 있는 왼쪽 부분만 담긴 형태로 사진을 활용했다. 원본 사진은 13명이 찍었지만 7명의 모습만 나온다. 오른쪽에 서 있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등의 모습은 담기지 않았다.
 
스가 총리는 “국제 보건을 비롯한 세계가 직면하는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성과를 남길 수 있도록 논의를 주도하겠다”는 게시글을 남겼다.  
 
사진 삭제가 논란이 된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스가 총리의 인스타그램 사진에 대해서 별다른 이슈가 제기되지 않았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