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넘버3가 황제로, 남자 테니스 조코비치 천하

노박 조코비치가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우승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가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우승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세계 1위)가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했다. 이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0·스위스·8위)와 ‘클레이 최강자’ 라파엘 나달(35·스페인·3위)의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도 넘본다. 페더러와 나달이 20회, 조코비치가 19회다.
 

프랑스오픈 정상…메이저 19승
페더러·나달 메이저 최다승 ‘-1’
클레이 코트까지 석권, 원탑 우뚝
남자 첫 골든그랜드슬램에 도전

조코비치는 14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3·그리스·5위)를 맞아 4시간 11분 대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6-7, 2-6, 6-3, 6-2, 6-4)로 역전승했다. 먼저 두 세트를 내준 뒤 내리 세 세트를 따낸 기적 같은 승리였다. 우승 상금은 140만 유로(약 19억원)다.
 
조코비치는 올해 쾌조의 스타트를 했다. 지난 2월 호주오픈에 이어 이번에 프랑스오픈까지 석권했다. 이번 대회 최대 고비는 나달과 만난 준결승전이었다. 지난해 결승전에서는 나달에게 0-3으로 져 준우승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4시간 넘는 혈투 끝에 조코비치가 3-1로 이겼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4대 메이저 대회(남자 단식)를 모두 두 차례 이상 우승한 역대 세 번째 선수가 됐다. 우승 횟수가 ▶호주오픈이 가장 많은 9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 그리고 ▶프랑스오픈 2회다. 조코비치 전에는 1967년 로이 에머슨(호주),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가 4대 메이저대회에서 두 차례 이상씩 우승했다. 프로 선수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로는 조코비치가 처음이다.
 
페더러와 나달이 양분하던 세계 남자 테니스 판도 속에서 조코비치의 입지는 처음에는 좁았다. 2000년대까지도 다소 밀렸던 조코비치는 2010년대 들어 페더러, 나달과 어깨를 나란히 했고, 어느덧 ‘빅3’로 불리게 됐다. 하지만 팬덤의 측면에서 조코비치는 페더러와 나달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남자 테니스 빅3 메이저 우승

남자 테니스 빅3 메이저 우승

조코비치가 틈을 보이면 테니스 팬들은 득달같이 달려들어 질타를 퍼부었다. 지난해 6월에는 이벤트 대회를 직접 열었다가 코로나19에 감염돼 비난을 받았다. 지난해 9월 US오픈에서는 홧김에 친 공으로 심판 목을 맞혀 실격당했다. 전 세계 팬들로부터 비난이 쏟아졌다. 프로 19년 차 조코비치는 그렇게 강해졌다. 산전수전을 겪으며 멘털이 단련된 조코비치는 비난 속에서도 묵묵히 훈련하고 경기했다. 그렇게 나달의 독무대인 프랑스오픈마저 평정했다.
 
조코비치는 여전히 페더러와 나달에 밀린 이인자의 이미지다. 하지만 기록은 다른 이야기를 한다. 세계 남자 테니스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그것도 연내에 가능할 것 같다. 윔블던에서 타이기록을, US오픈에서 신기록을 충분히 세울 수 있다. 그는 “페더러와 나달과 메이저 우승 기록을 경쟁한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었다. 두 선수 다 추가 기회가 있다. 나도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용국(NH농협은행 스포츠단장) 해설위원은 “페더러와 나달 모두 나이가 들면서 체력 저하가 두드러진다. 그러다 보니 둘 다 자신이 가장 잘하는 잔디코트(페더러)와 클레이 코트(나달)에 집중한다. 그렇다 해도 둘 다 선수로 뛸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메이저 최다 우승 기록은 바뀔 것 같다”고 전망했다.
 
조코비치는 올림픽 금메달도 꿈꾼다. 페더러(2008년 베이징 복식)와 나달(2008년 베이징 단식, 2016년 리우 복식)은 이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코비치는 2008년 베이징 단식 동메달뿐이다. 조코비치는 2016년 리우에서 유력 금메달 후보였다. 그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에서 연속 우승한 그는 ‘골든 그랜드슬램(한 해에 4대 메이저 우승+올림픽 금)’에 도전했다. 번아웃 증후군으로 올림픽 1회전에 탈락했다. 윔블던에서도 32강에 그쳤다.
 
조코비치는 현재 2016년 달성하지 못한 ‘골든 그랜드슬램’의 기회를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올해 다시 맞았다. 그도 “윔블던, 올림픽, US오픈 우승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골든 그랜드슬램’에 대한 의욕을 숨기지 않았다. 남녀를 합쳐 ‘골든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선수는 슈테피 그라프(독일)뿐이다. 그는 1988년 4대 메이저 대회와 서울올림픽 여자단식을 제패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