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당으로 들이닥친 승용차… 11명 다쳐

승용차가 식당으로 들이닥쳐 1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은평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승용차가 식당으로 들이닥쳐 1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은평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서울 응암동의 식당에 차량이 돌진해 1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오후 1시 40분께 서울 은평구 응암동의 한 식당으로 승용차가 후진하면서 들이닥쳐 손님 11명이 다쳤다.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당시 식당에는 30여명이 있었고, 사고로 11명이 다쳤다. 7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위독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용차 운전자인 A(50)씨는 일행과 함께 이 식당에서 식사한 뒤 주차된 차를 후진으로 빼 이동하려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 운전자는 차가 급발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급발진 여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