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흥 강호' 강릉고, 창단 첫 황금사자기 우승

강릉고가 대구고를 꺾고 제75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정상에 올랐다.

강릉고는 1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대구고에 13-4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4회 초까지 1-1 균형을 이어나가던 강릉고는 4회 말 5득점을 폭발했다. 정승우의 2루타에 2-1 역전 득점을 했다. 차동영의 1타점 3루타, 허인재의 2타점 3루타와 상대 수비 실수가 이어지며 강릉고는 6-1로 앞서며 승기를 가져갔다. 8회 초 수비에선 보기 드문 삼중살까지 나왔다.


강릉고는 지난해 황금사자기에서도 결승에 올랐지만, 김해고에 밀려 준우승에 만족했다. 2019년 청룡기와 봉황대기에서도 준우승에 그쳤다. 

점점 고교야구 강자가 된 강릉고는 지난해 대통령배에서 처음으로 전국 규모 대회에서 우승했다. 그 기세가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특급 좌완' 김진욱(현 롯데 자이언츠)을 배출했던 강릉고는 올해 최지민이라는 새 에이스를 내세워 최강 팀으로 자리매김했다.

최지민은 이번 대회 5경기 3승을 거뒀다.  21과 3분의 1이닝 2실점(1자책점), 평균자책점 0.42로 호투했다. 이날 결승전에서도 1-1로 맞선 4회초 2사 1·3루 위기에서 등판해 4와 3분의 1이닝 2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마운드를 지배한 최지민은 최우수선수상(MVP)과 우수 투수 2관왕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