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훈, 아시아 최초 베를린필 아바도 작곡상 수상

작곡가 신동훈이 아시아 출신 최초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산하 재단이 수여하는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작곡가 신동훈이 아시아 출신 최초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산하 재단이 수여하는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작곡가 신동훈(37)이 아시아 출신 최초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산하 재단이 수여하는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을 받았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14일(현지시간) 신동훈에게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이 수여됐다고 밝혔다. 엘리자베트 힐스도르프 베를린필 대변인은 “한국인 작곡가 신동훈에게 아시아인 최초로 클라우디오 아바도 작곡상이 수여됐다”면서 “그가 작곡한 첼로협주곡은 내년 카라얀 아카데미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에서 초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에 이어 1989∼2002년 베를린필의 상임 지휘자였던 클라우디오 아바도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이 상은 베를린필 산하 카라얀 아카데미 후원 재단이 뛰어난 재능을 가진 젊은 작곡자에게 비정기적으로 수여한다. 신동훈은 이 상의 여섯 번째 수상자로 선정됐다.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 박사학위 과정에 재학 중인 신동훈은 세계적인 작곡가 조지 벤자민, 페터 외트뵈쉬, 진은숙 등에 사사했다. 그는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 스페인 국립 오케스트라와 작업했고, 통영국제음악제에도 참가했다. 서울시향은 10월 신동훈의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2019년 위촉곡인 ‘카프카의 꿈’을 아시아권 최초로 연주할 예정이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