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인은 우리의 남자” 케인 감싼 램파드·시어러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해리 케인. 사진=게티이미지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해리 케인. 사진=게티이미지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들이 잇따라 해리 케인(토트넘)의 부진을 감쌌다.
 
케인은 지난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의 활약에 힘입어 크로아티아에 1-0으로 이겼지만, 케인은 이날 슈팅 한 차례에 그치며 득점왕, 도움왕을 휩쓴 전력에 못 미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에 외신과 팬들은 케인이 이번 유로2020에서 부진하는 것이 아니냐며 불안한 반응을 내비쳤다.  
 
하지만 잉글랜드 축구 레전드들은 그저 때가 되지 않은 것이라며 케인을 감쌌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4일(한국시간) 케인을 향한 축구 레전드들의 평가를 소개했다.  
 
잉글랜드 대표팀 레전드 프랭크 램파드는 케인을 향한 신뢰와 애정이 깃든 반응을 보였다.  
 
램파드는 “해리 케인의 이번 경기 성적이 잉글랜드에 걱정거리로 다가와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케인이 여전히 잉글랜드의 주력 선수이며, 이후 경기에서 케인의 역량이 가장 필요한 순간, 그가 팀 승리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램파드는 “나는 케인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 그는 우리의 남자다(our man).”라며 케인을 절대적으로 신뢰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전드 앨런 시어러도 아직 케인이 활약할 순간이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어러는 이번 경기에서 케인이 다른 선수들에 비해 조금 느린 모습을 보이긴 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잉글랜드가 아직 그에게 많은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시어러는 “잉글랜드가 케인이 득점할 많은 기회를 만들어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잉글랜드가 이번 유로2020에서 더 멀리 나아간다면, 케인은 골을 넣어야 할 것이고, 그는 할 수 있다”며 케인을 독려했다.
 
 
서지수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