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빛나는 순간' 고두심 "33살 연하 지현우, 남자다운 매력에 빠져"

 
배우 고두심과 지현우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빛나는 순간' 시사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은 제주 해녀 진옥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로 고두심과 지현우가 열연했다. 30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4/

배우 고두심과 지현우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빛나는 순간' 시사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빛나는 순간'(감독 소준문)은 제주 해녀 진옥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로 고두심과 지현우가 열연했다. 30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6.14/

 
 
영화 '빛나는 순간'의 고두심이 33세 연하 지현우와의 멜로 연기에 몰두할 수 있었던 이유를 전했다.
 
고두심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빛나는 순간'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지현우와 나이 차가 많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도 멜로물에 아쉬운, 목 말라하는 배우였다. 아주 파격적인, 나이를 초월한 역할이어서 상당히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요즘 젊은 친구가, 과연 누가 걸려들어서 할까'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고두심은 "지현우는 외적으로 봐서는 여리여리하게 생겼다. 지현우와 호흡을 맞추며 내면으로 들어갈수록 남자다운 강인함을 보여주더라. 거기에 빠져들었다. 그렇게 영화를 완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두심에 대해 지현우는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에게 고두심이 존경스러웠다. 먼저 다가가고 손 내민다. 본 받고 싶다. 소녀 같은 면이 있다. 그런 모습을 보며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빛나는 순간'은 제주 해녀 진옥(고두심)과 그를 주인공으로 다큐멘터리를 찍는 PD 경훈(지현우)의 특별한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성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올드 랭 사인'(2007)으로 제31회 끌레르몽 페랑 국제영화제 국제 경쟁작으로 선정, 토론토, 멜버른 영화제 등 유수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는 소준문 감독의 작품이다.  
 
두심이 연기한 고진옥은 바다에서 숨 오래 참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제주 해녀다. 해녀들 사이에서는 물질도, 성질도 그를 당할 사람이 없는 인물. 어느 날, 그의 앞에 서울에서 내려온 다큐멘터리 PD 경훈이 나타나고, 그를 만나면서 잊고 있었던 감정들을 하나 둘 마주하게 된다.
 
지현우가 연기한 한경훈은 제주 해녀 진옥을 취재하기 위해 서울에서 제주로 내려와 완강히 촬영을 거부하는 그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다 진옥이 자신과 같은 상처를 가졌음을 알고 급속도로 가까워지게 된다.
 
'빛나는 순간'은 오는 6월 30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