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빌딩, 태양광으로 옷 갈아입고 친환경 건축상 수상

사진 한화그룹

사진 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서울 장교동의 본사 사옥(한화빌딩)이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가 주최한 컨퍼런스에서 리노베이션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1969년 미국에서 설립된 CTBUH는 초고층 도시 건축 관련 국제 단체다. 올해 29개 부문 대상작이 뽑혔는데, 국내 건축물로는 한화빌딩이 유일하다.
 
한화에 따르면 CTBUH 심사위원들은 이 건물이 태양광 패널을 접목한 친환경 시도를 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1987년 처음 세워진 이 건물은 2016년 3월~2019년 11월 리모델링을 거쳐 태양광을 사용하는 건물로 재탄생했다. 심사위원들은 이와 관련해 혁신성과 효율성, 환경·인간·커뮤니티 등 지속가능성 분야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고 한다.
 
한화빌딩의 남쪽과 동쪽 바깥엔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이 붙어있다. 또 옥상에도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각각 전력을 생산한다. 하루 생산량은 모두 300㎾h로 이 건물 내 사무실 조명 전력을 태양광 발전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게 한화 설명이다. 한화는 한화큐셀의 태양광 발전 기술로 이 같은 시스템을 구축했다는 점도 이번 심사에서 강조했다.
 
사진 한화그룹

사진 한화그룹

 
한화빌딩은 녹색건축 우수등급,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 내진보강에 의한 건물의 안전성(지진안전시설물 1등급)도 확보했다. 건물 바깥벽엔 경관 조명을 설치해 밤 시간 청계천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상주차장을 지하로 옮긴 뒤 그 자리엔 계단형 시민 공연장을 만들었다. 한화는 “직원들만 출입하는 기업 사옥이 아닌 지역사회와 시민과의 소통도 고려한 건물”이라고 설명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