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빨강 구두' 최명길X소이현X박윤재, 첫 만남에 몰입도 200%

사진=오에이치스토리

사진=오에이치스토리

올여름 안방극장을 강타할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빨강 구두' 대본 리딩 현장에는 황순영 작가와 박기현 감독을 비롯 최명길(민희경 역), 소이현(김젬마 역), 박윤재(윤기석 역), 반효정(최숙자 역), 선우재덕(권혁상 역), 신정윤(윤현석 역), 정유민(권혜빈 역) 등 극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호흡을 맞췄다. 믿고 보는 배우들은 물론 특급 제작진까지, 완벽한 조합을 자랑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몰입, 현장을 압도하는 연기를 선보였다. 우아한 야심가 민희경 역을 맡은 최명길은 캐릭터의 냉철한 면모를 제대로 그려내는 '명품 연기'로 긴장감을 불러왔다.  
 
소이현은 엄마를 향해 복수의 칼날을 겨누는 김젬마로 변신,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사랑에 대한 상처를 지닌 윤기석 역의 박윤재는 눈빛, 말투, 분위기까지 자신만의 매력으로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뿐만 아니라 반효정(최숙자 역), 선우재덕(권혁상 역) 등 막강한 연기 내공을 지닌 베테랑 배우는 물론, 신정윤(윤현석 역), 정유민(권혜빈 역) 등 탄탄한 연기력과 뚜렷한 개성을 가진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들의 리얼한 연기는 '빨강 구두'에 힘을 보태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것을 예고했다.
 
대본 리딩을 마친 최명길은 "여러분들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모든 배우들, 스태프, 모든 분들이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가져주세요"라며 작품을 향한 관심을 당부했다. 소이현은 "올여름에 아주 즐겁게 보실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다부진 포부를 내비쳤고, 박윤재는 "관심 가져주시고 덤으로 사랑까지 주십시오. 잘 부탁드리겠습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한편, '빨강 구두'는 '루비 반지', '뻐꾸기 둥지' 등 일일드라마의 대가 황순영 작가와 박기현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홍신익 디지털뉴스팀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