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방타운' 허웅-허훈 형제 기습방문…이종혁 "응원 아닌 훼방"

'해방타운'

'해방타운'

허재의 '해방타운'에 깜짝 손님 허웅, 허훈 형제가 등장한다.  

 
내일(15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될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허재의 아들 허웅-허훈 형제가 출격한다.  
 
살림 초보 허재는 기상과 동시에 각 잡아 이불을 정리하는 등 어김없이 '각' 허재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후 간단한 아침을 먹고 커피 한 잔의 여유를 만끽, 예상치 못한 깜짝 손님이 모습을 드러낸다. 아들인 허웅-허훈 형제가 들이닥친 것.  
 
두 형제는 "아버지의 해방을 응원하러 왔다"라며 다짜고짜 셀프 인테리어 준비에 나서 허재를 당황하게 한다. 허재는 "왜 아버지 해방을 방해하냐" "아무것도 건드리지 말고 너희 집으로 가"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허웅-허훈 형제는 허재의 호통에도 굴하지 않고 미리 준비한 벽지부터 소파 등 각종 인테리어 소품들을 쏟아내기 시작한다. 두 형제는 과거 미국에서 살았던 때를 떠올리며 해방타운을 베벌리 힐스 분위기로 바꿔주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이내 아버지 허재 못지않은 허당 면모를 보이며 난관을 맞는다. 이를 지켜본 장윤정과 백지영은 허웅-허훈 형제의 케미스트리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허재-허웅-허훈 삼부자는 시종일관 티격태격 허부자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지켜보던 이들의 웃음을 안긴다. 결국 허재는 두 아들로 인해 수습 불가 상태가 된 집을 보고 "너희 대체 왜 왔어"라며 연신 잔소리를 토해낸다. 이에 이종혁은 "이정도면 해방 아니고 훼방 아닌가"라고 너스레를 떤다. 허재를 위한 두 아들의 효도 계획인 셀프 인테리어가 성공할 수 있을지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