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27점 폭발' 한국, 세르비아 꺾고 8연패 탈출

라바리니 감독과 김연경이 14일 세르비아를 꺾고 VNL 대회 8연패에서 탈출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

라바리니 감독과 김연경이 14일 세르비아를 꺾고 VNL 대회 8연패에서 탈출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국제배구연맹

한국 여자 배구가 세르비아를 제물로 8연패를 탈출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넷째 주 예선 라운드 11번째 경기에서 세르비아를 세트 스코어 3-1(25-13, 23-25, 25-13, 25-23)로 꺾었다.
 
대회 두 번째 경기에서 태국에 승리한 뒤 내리 8연패를 당한 한국(세계랭킹 14위) 우리보다 랭킹이 네 계단 높은 세르비아(10위)를 상대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6개국 중 15위인 한국은 2승 9패를 기록하며 승점 7을 기록했다. 세르비아는 4승 7패(승점 14)를 올렸다.  
 
김연경이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27점을 폭발시켰다. 김연경은 "우리는 오랫동안 승리를 기다려왔다.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정지윤 14점, 박정아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대표팀은 리시브가 안정적인 이소영 대신 박정아, 정지윤으로 레프트 라인을 구축했다.
 
1세트를 25-13으로 여유있게 따낸 대표팀은 2세트 23-23에서 상대에 공격 득점을 허용한 뒤 정지윤의 공격이 가로막히며 아쉽게 내줬다. 2세트 종료 직후에는 세터 안혜진이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김다인이 선발 출전한 3세트, 대표팀은 흐름을 갖고 왔다. 15-10에서 박정아의 서브 에이스, 상대 공격 범실, 상대 네트 터치 등에 힘입어 단숨에 19-10으로 달아났다. 4세트는 23-23까지 쫓겼으나 김연경의 득점에 이어 박은진의 서브 에이스로 승리를 확정지었다.  
 
대표팀은 이날 공격으로만 59점을 뽑아, 35점에 그친 세르비아를 압도했다. 높이 싸움에서도 블로킹 10개-8개로 앞섰다.  
 
한국은 오는 15일 새벽 캐나다를 상대로 4주 차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