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품 받으러왔어요" 택배기사 위장 강도, 뺑소니 사고에 덜미

택배분류를 하는 모습(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택배분류를 하는 모습(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스1

"반품 택배 가지러 왔습니다."

 
집주인은 의심 없이 문을 열었다. 택배기사인 줄 알았던 그들은 집에 들어와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했다. 서울 강남의 아파트에 택배 기사인 척 침입해 강도행각을 벌인 일당 중 1명이 뺑소니 사고 내 덜미를 잡혔다.
 
14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27분쯤 은평구 갈현동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려던 박모(51)씨를 특수강도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박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차를 타고 골목길을 가던 중 마주 오던 자전거 운전자 70대 남성을 쳤다. 이후 도로에 설치된 구조물과 연이어 충돌한 뒤, 차에서 내려 도주하다가 시민 2명에게 붙들렸다. 자전거 운전자는 머리를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한다.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은평경찰서 교통경찰이 박씨의 신원을 확인하던 중, 그의 차량 GPS를 추적하며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서경찰서 경찰관이 곧바로 박씨를 체포했다.
 
박씨와 다른 일당 2명은 지난 9일 오후 3시 30분쯤 택배기사로 위장하고 강남구 개포동의 한 고층 아파트에 들어가 집주인을 흉기로 위협한 뒤 휴대전화와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 3명이 범행 전후 탄 차를 추적해 전날 다른 공범인 50대 남성도 인천의 주거지에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일당 2명도 CCTV와 관련자 진술 등을 바탕으로 뒤쫓고 있다"며 "검거한 2명은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