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장 거리 기록 세웠다…인천서 14시간 42분 날아 도착한 곳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대한항공의 최장 거리 직항 운항 기록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12일 밤 9시14분 인천공항을 출발한 화물 전세기 KE8047편이 14시간 42분 동안 1만3405㎞를 직항으로 비행해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 도착했다고 14일 밝혔다. 한 번도 쉬지 않고 운항한 거로는 1969년 창사 이래 가장 먼 거리다.
 
대한항공의 여객기 좌석을 뜯어내 화물기로 운영하는 화물전용 여객기.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의 여객기 좌석을 뜯어내 화물기로 운영하는 화물전용 여객기. 사진 대한항공

 
이전 대한항공의 최장 거리 직항 운항 기록은 2002년 5월 신설한 인천발 애틀랜타 여객 노선으로 거리는 1만2547㎞, 비행시간은 13시간50분이었다. 이 노선은 현재도 주 7회 운항 중이다.
 
이번 신기록은 여객기 좌석을 제거해 항공기가 가벼워지고 연료 효율성이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여객 수요 감소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여객기 좌석을 제거한 항공기로 화물을 수송하고 있다. 이번 인천발 마이애미 노선에는 이런 화물 전용 여객기 보잉 777-300ER가 투입됐다.  
 
코로나19 진단키트라는 화물 특성상 긴급 수송이라는 점도 이번 기록에 영향을 미쳤다. 보통 화물기는 동선 효율을 따져 가까운 곳부터 여러 곳을 경유하기 때문에 이런 최장 거리 직항 운항 기록이 나올 일이 적다. 대한항공은 남미 노선의 허브인 마이애미에 정기편 화물기를 주 6회 운항 중인데, 정기편 화물기는 급유와 승무원 교체를 위해 중간 기착지인 앵커리지를 경유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B777 10대, A330 6대 등 16대 여객기에 승객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사용하고 있다. B777 2대는 승객 좌석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는 장치(CSB·Cargo Seat Bag)를 장착했다.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 말까지 여객기에 화물만 싣는 ‘화물 전용 여객기’의 운항 횟수는 총 8300회에 달한다. 대한항공 측은 “수출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화물 전용 여객기를 활용해 화물기 가동률을 높이고 화물 전세기를 추가 편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