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석아' 부르다 멈칫···"평소 형·동생하던 분들 호칭 대혼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이 당대표로선출된 뒤 같이 정치하던 사람들이 ‘호칭’을 놓고 혼란스러워 한다고 전했다. 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해 "개인적으로 봤을 때 늦출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우리가 워낙 존댓말이 발달했는데 서로 존댓말은 하는지, 어떻게 대접받는지” 궁금해하자 “공적인 영역에서 대화할 때는 서로에게 경어를 쓰고 이렇게 한다”고 한 뒤 “같이 정치하던 정치인들, 형 동생 하던 사람들이 이렇게 혼란스러워하는 건 처음 봤다”고 털어 놓았다.
 
이 대표를 동생처럼 대하던 이들이 ‘준석아’, ‘이 최고’, ‘이 대표’라고 하기도 뭐하고 ‘이 대표님’이라는 소리가 익숙하지 않아 순간순간 멈칫한다는 것.
 
홍준표 의원 복당 문제에 대해 이 대표는 “제가 판단하기에는 홍준표 대표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원리원칙상 없다”며 “다만 최고위원회의라는 최고결정기구에서 충분히 논의한 후 결정할 문제”라고, 이제 요식행위만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저희가 최고위원회를 두는 이유가 당의 최고결정 기구에서 정치적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홍 의원은 지난달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으며 현재 최고위 의결을 남겨둔 상황이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14일 대구 수성구 자신의 지역 사무실에서 국민의힘 복당 문제 등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14일 대구 수성구 자신의 지역 사무실에서 국민의힘 복당 문제 등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를 향해 “당단부단 반수기란(當斷不斷 反受其亂·응당 풀어야 할 문제를 풀지 않으면 도리어 나중에 화를 입는다)이라는 말을 명심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쇼타임은 끝났다. 이제 이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며 “세대 통합을 하고 당 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되어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지난달 경선 과정에서 불어닥친 ‘이준석 돌풍’에 대해 “한때 지나가는 바람”이라며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이 중차대한 시점에 또다시 실험 정당이 될 수는 없다”고 평가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