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尹 "입당 열려있다, 차차 보면 아실것" 대변인 통해 첫 메시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대변인을 통해 첫 공식 메시지를 발표했다. 본격적인 정치 행보를 예고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 명의로 메시지를 내고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컸다. (국민의) 관심을 받았다"며 "국민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이 불러서 나왔다.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며 "차차 보면 아실 것이다.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대표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낸 사실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이 대표에게 일요일(13일) 오전 '당 대표 취임 축하한다'는 취지로 문자를 보냈다"며 "이 대표도 문자로 답했는데 입당 문제는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날 낸 메시지는 지난 9일 우당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기자들에게 밝힌 내용과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지난주 공식 대변인을 임명하고 그를 통해 입장을 밝혀,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의 본격 대선 행보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왼쪽)과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오른쪽)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왼쪽)과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오른쪽)을 대변인으로 임명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동훈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동아일보 법조팀장 출신인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원회 홍보담당관을 대변인으로 내정했다. 두 명의 대변인 체제로 활동을 시작한 점에서 그간 잠행을 이어왔던 그가 활발하게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변인 외 추가 인선에도 관심이 쏠린다. 윤 전 총장 측은 "대선을 앞둔 후보 캠프가 보통 5명 정도로 시작해 인원을 보충하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인선 발표도 있을 수 있다"고 언론에 밝히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