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검찰 조직개편안 막바지”…이정섭 부장 두고 “이해상충” 제기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14일 검찰 형사부의 직접수사를 제한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막바지에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과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뇌물수수 의혹 등을 수사한 검사가 불법 출국금지(출금) 사건을 수사하는 것을 두고 박 장관은 “법조인들은 이를 이해상충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직제개편안이 이번주 안에 가능한지’에 대해 묻자 “(검찰 조직개편안을) 정리 중이며 실무선에서 얘기를 해오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지청이 직접수사를 할 때 먼저 장관 승인을 받도록 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이 검찰의 정치 중립성·독립성을 훼손시킨다며 수용 불가 방침을 밝혔고 이에 박 장관은 김오수 검찰총장과 4시간여 심야회동으로 진화에 나선 바 있다. 이후 박 장관은 김 총장과 이견을 상당히 좁혔다면서 절충안 마련을 시사했다.
 
박 장관은 검찰 중간급 간부 인사안 협의를 위해 김오수 검찰총장과 만날 뜻도 밝혔다.
 
박 장관은 “지금 검사장들이 일선에 다 부임했고 고검 검사급 인사를 서둘러야 전체 조직이 안정될 것”이라며 “향후 인사를 위해 (김오수 총장을) 만나기는 만나봐야겠다”고 했다. 다만 이번주만날지에 대해선 “아직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고검검사급 인사가 상당한 규모가 될 것이란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김학의 사건 관련 담당 검사인 이정섭 수원지검 형사3부장을 겨냥한 발언도 내놓았다.
 
검찰 김학의 특별수사단 소속인 이 부장검사가 김 전 차관의 성 접대·뇌물 사건 재판 공소유지를 담당하며 파기환송심에서 김 전 차관의 유죄를 입증해야 하는 동시에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서는 김 전 차관을 피해자로 놓고 수사하는 점을 문제삼은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피의자로 수사, 피해자로 수사. 이것을 이해충돌이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취재진이 “이정섭 부장검사가 두 사건 모두 수사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이냐”고 묻자 박 장관은 “단정 짓긴어렵지만, 법조인들은 대체적으로 이해상충 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 부장검사가) 김학의 성접대 및 뇌물사건에서는 (김 전 차관을) 피의자로 놓고 수사했다”며 “어쨌든 대법원 판결이 (수사팀의 증인에 대한) 회유와 압박 의심을 지적한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학의 사건은 1차 수사와 2차 수사 그리고 유무죄를 널뛰다가 이번에 대법원의 무죄취지 파기환송이 있었고 출국금지 사건도 있었다”면서 “전체적으로 복기해봐야 한다”고 했다.
 
박 장관의 이해충돌 지적을 “이 부장검사의 교체로 해석할 수 있는가”라는 취재진 질문에는 “그것과는 별개로 이번 고검검사급 인사는 41명의 대검검사급 인사에 연이은 것이라 인사폭이 크다”며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만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