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하늘에 글씨도 쓴다" 英총리에 세계1등 블랙이글스 자랑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참가국 정상 및 정상 부인들과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에어쇼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참가국 정상 및 정상 부인들과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에어쇼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게 한국 공군의 특수비행팀 ‘블랙 이글스’를 자랑했다.
 
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영국 콘월의 상공에서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공군의 에어쇼가 펼쳐진 직후다.
 
9대로 구성된 영국 공군 특수비행팀 ‘더 레드 애로우스’(The Red Arrows)는 하얀색, 파란색, 빨간색 등 다양한 색상의 연기를 뿜으며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을 반겼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역시 다른 정상 부부들과 함께 이를 지켜봤다.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에 따르면 에어쇼 관람이 끝난 뒤 존슨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한국에도 레드 애로우스 같은 비행단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국제대회에서 1위를 수상한 블랙 이글스가 있다”며 “우리 이글스팀은 하늘에 글씨도 쓰고 G7도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블랙 이글스는 2012년 영국 와딩턴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제에어쇼에 처음으로 참가해 에어쇼 디스플레이 부문 1위를 차지했고, 같은 해 영국 페어포드 공군기지에서 개최된 리아트(RIAT) 에어쇼에서 시범비행 최우수상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