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4세 메시 첫 국제대회 우승 도전...내일 코파 아메리카 첫 경기

메시가 자신의 마지막 코파 아메리카에서 첫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로이터=연합뉴스]

메시가 자신의 마지막 코파 아메리카에서 첫 메이저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로이터=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2021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 아메리카)에서 생애 첫 메이저 국제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아르헨티나 칠레와 1차전
사실상 마지막 코파 대회
바르셀로나선 우승 제조기
아르헨 대표팀에선 무관

남미 10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코파 아메리카는 14일(한국시각) 개최국 브라질과 베네수엘라의 공식 개막전으로 막을 올렸다. 2개 조(5팀)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각 조 상위 4개 팀이 8강 토너먼트를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메시의 아르헤티나는 우루과이, 파라과이, 볼리비아와 한 조에 편성됐다. 15일 칠레와 A조 1차전을 치른다. 
 
'축구의 신'으로 불리는 메시는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선 '우승 제조기'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다. 축구 최고 권위상인 발롱도르만 6차례 수상했다.
 
반면 조국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작아졌다. 2005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2008 베이징 올림픽 등 연령별 대회 우승이 전부다. 성인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다. 메시는 월드컵 4회, 코파 아메리카 5회 출전했다. 
 
1987년생인 메시는 다음 코파 아메리카에선 37세가 된다.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출전이다. 메시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 한을 풀겠다는 각오다. 그는 1일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리는 늘 잘했지만, 우승까지 해내지는 못했다. 이번에는 더 나아진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는 우루과이(15회) 다음으로 많은 통산 14회 우승국이다. 문제는 과거의 일이라는 것이다. 마지막 우승이 1993년으로 벌써 28년 전이다. 
 
강력한 라이벌은 개최국 브라질이다. 수퍼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비롯해 피르미누(리버풀),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체스터시티), 히샬리송(에버턴) 등 초호화 공격진을 구성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는 당초 지난해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1년 연기됐다. 개막 2주를 앞두고 개최국도 바뀌었다. 원래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가 공동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방역 문제로 이달 초 브라질로 변경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