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G7 일정 끝낸 文…"日 스가 총리와 회담 못해 아쉬워"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를 마친 뒤 밝힌 소회에서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회담을 하지 못해 아쉽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과 일본의 정상은 회의장에서 인사를 나눴을 뿐 공식 회담은 갖지 못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국을 떠나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도 첨단 기술과 문화·교육 분야 등의 미래 협력을 다짐했다"며 "우리의 외교 지평이 넓어지고 디지털과 그린 분야 협력이 확대발전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를 언급했다. 그는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일본 방송 ANN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 ANN 방송화면 캡처]

일본 방송 ANN이 공개한 영상 속에서 만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 [사진 ANN 방송화면 캡처]

 
그는 마크롱 대통령 외에도 G7 기간 만난 다른 나라의 정상들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는 백신개발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고,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는 수소경제 협력,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우르즐라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는 그린·디지털 협력에 공감했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회의 기간 "두 가지 역사적인 사건이 마음속에 맴돌았다"고 했다. 1907년 헤이그에서 열렸던 만국평화회의와 포츠담회의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외교 침탈을 알리기 위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헤이그에 도착한 이준 열사는, 그러나 회의장에도 들어가지 못했다"며 "다른 하나는 한반도 분단이 결정된 우리는 목소리도 내지 못한 채 강대국들간의 결정으로 우리 운명이 좌우됐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대한민국은 세계 10위권의경제 대국이 되었고, 세계에서 가장 성숙한 국민들이 민주주의와 방역, 탄소중립을 위해 함께 행동하는 나라가 되었다"라며 "이제 우리는 우리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다른 나라와 지지와 협력을 주고받을 수 있는 나라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번 G7 정상회의 기간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 짧게 만났다. 12일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가 주최한 만찬 장소에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와 인사를 나누며 1분가량 대면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영국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두 번째 방문국인 오스트리아에 도착했다. 1892년 양국이 수교한 이후 한국 대통령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것은 처음으로, 문 대통령은 2박 3일 동안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회담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