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오스트리아 도착…수교 130년 첫 ‘국빈방문’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비엔나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환영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비엔나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환영인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두 번째 방문국인 오스트리아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과 수행원단이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이날 오후 콘월 뉴키 국제공항을 출발해 6시18분쯤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공항에 착륙했다.
 
1892년 양국이 수교한 이후 한국 대통령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2박 3일간 일정으로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 부부의 공항 도착 행사엔 오스트리아측부흐만 상원의장, 엔노드로페닉 외교부 의전장이, 우리 측에선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대사 내외와 임창노재오한인연합 회장이 참석했다.
 
태극기와 오스트리아 국기가 그려진 마스크를 착용한 문 대통령 부부는 트랩으로 나와 손을 흔든 뒤 계단을 내려왔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비엔나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비엔나국제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흐만 상원의장 등 오스트리아측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 부부에게 “오스트리아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측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눈 뒤 의장대 사이로 걸어가 차량에 탑승해 공항을 떠났다.
 
문 대통령의 이번 오스트리아 방문은 2022년 양국 간 수교 130주년을 앞두고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이루어진 국빈방문이다.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1892년 양국 간 수교 이래 첫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스트리아에서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또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의 회담 및 루드비히 빈 시장, 소보트카 하원의장 접견 방문 등 일정이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일정을 마친 뒤 15~17일 스페인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오스트리아(비엔나)=공동취재단, 서울=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