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 후보' 잉글랜드 숙적 크로아티아 꺾고 유로 첫 승

스털링이 크로아티아전에서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스털링이 크로아티아전에서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 잉글랜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잉글랜드가 '숙적' 크로아티아를 꺾고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조별리그 첫 승을 거뒀다.
 

스털링 논스톱 슛 결승골

잉글랜드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D조 1차전 크로아티아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잉글랜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복수전에도 성공했다. 당시 잉글랜드 준결승에서 크로아티아에 패해 탈락했다. 
 
승점 3을 딴 잉글랜드는 D조 1위로 올라섰다. D조에 편성된 다른 두 팀은 체코와 스코틀랜드다. 
 
후반 12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가 결승골을 터뜨렸다. 켈빈 필립스(리즈 유나이티드)가 페널티박스로 찔러준 패스를 골지역으로 쇄도하던 스털링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대를 모은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부) 득점왕 해리 케인(토트넘)은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번번이 놓쳤다. 
 
케인은 후반 막판 부상을 당했다. 후반 15분 골문으로 쇄도하며 슈팅하려다 오른쪽 골대에 강하게 충돌했다. 의료진 치료를 받은 케인은 후반 37분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과 교체됐다. 케인의 부상이 심한 경우 잉글랜드의 대회 첫 우승에 적신호 켜진다. 잉글랜드는 프랑스와 더불어 대회 우승 후보 0순위다. 
 
한편 벨리엄은 2003년 6월 29일생으로 역대 가장 어린 나이(17세 349일)에 유로 본선에 출전하는 기록을 썼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