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C랩 1기가 만든 ‘스마트 깔창’, 뉴욕 양키스도 반했다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안에 있는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서 솔티드 조형진 대표(왼쪽)와 김대성 이사가 스마트 인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 안에 있는 ‘삼성전자-서울대 공동연구소’에서 솔티드 조형진 대표(왼쪽)와 김대성 이사가 스마트 인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스마트 인솔(깔창) 업체인 솔티드의 조형진(36) 대표는 입사 4년 만인 지난 2015년 ‘그 좋다’는 삼성전자에서 퇴사했다. 조 대표가 반도체 설계도 대신 손에 든 것은 스마트 깔창이었다. 창업 7년 차다. 솔티드는 지난해 미국·유럽 업체와 350만 달러(약 39억원) 공급 계약을 했고, 40억원이 넘는 투자 유치도 받았다.  
 

깔창 창업 ‘솔티드’ 조형진 대표
발바닥 압력 측정, 골퍼 등 스윙 분석
25만원 고가에도 1만개 이상 팔려
아마존서도 히트, 미·유럽서 주문

솔티드가 만든 스마트 인솔은 운동화나 구두 등 어느 신발에나 깔 수 있는 깔창이다. 깔창에 센서를 넣어 걷거나 서 있을 때 발바닥의 압력 분포를 측정하고, 걸음걸이의 문제점 등을 애플리케이션(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예컨대 스마트 인솔을 깐 골프화를 신고 스윙을 하면 발바닥에서 힘을 주고 있는 부분이 진한 색으로 표시돼 백스윙 때 체중이 반대편으로 이동하는지, 발뒤꿈치에 체중이 실리는지 등을 정확히 알 수 있다. 개당 24만9000원인데, 현재까지 1만 개 이상 팔렸다. 아마존·네이버 등 온라인을 통해 일반인에게도 판매 중이다. 지난해엔 아마존에서 하루에만 600개를 판매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입소문이 나면서 선수 훈련용으로 쓰겠다며 뉴욕 양키스 등 미국 프로야구단에서 공급 계약을 하자는 연락이 왔다. 조 대표는 “세상에 없는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한다는 것이 솔티드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삼성전자 C랩 1기 출신이다. C랩은 창의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말 삼성전자가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매년 직원들에게 창업 아이디어를 받은 뒤 4단계 심사를 거쳐 최종 아이템을 선정한다. 아이디어를 낸 직원은 1년간 현업에서 떠나 독립된 근무공간에서 실제 제품이나 서비스로 만들면서 창업 기회를 얻는다.  
 
삼성 측은 “한 해 평균 1000여 건의 아이디어가 쏟아진다”고 말했다. 2015년부터는 직접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1년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사업에 대한 확신이 선 직원에게 5억원 안팎의 창업 지원금을 제공한다. 그동안 52개 스타트업이 독립했고, 182명이 창업에 참여했다. 현재 C랩에선 1300여 명이 319개 과제를 수행 중이다. 스타트업을 꾸려 퇴사했어도 5년 안에 재입사할 수 있다.  
 
한인국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센터장(상무)은 “우수한 아이디어가 사장되지 않도록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창업가정신이 있는 인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재입사 제도도 추가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창업을 망설일 때 ‘넓은 세상을 보고 오라’며 지원해준 회사에 고맙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