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바이든, 中코로나 재조사 압박 "우한연구소 접근 필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뉴캐이 콘월 공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뉴캐이 콘월 공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또 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없애기 위해선 중국 연구소에 대한 접근이 허용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열린 2박 3일간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아직 결론 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린 동물들 및 그런 환경과 교감한 박쥐 시장에서 코로나19가 유발됐는지, 실험 실패 여부에서 비롯됐는지를 판단할 실험실에 접근하지 못했다”며 “그것에 대한 답을 아는 게 중요하다”면서 중국이 좀 더 투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지적은 국제사회의 추가 조사에 중국이 협조해야 한다고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G7, 중국에 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 협력 촉구

G7 정상들은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영국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정상회의 뒤 발표한 공동 성명(코뮈니케)에서 “시기적절하고 투명하며 전문가가 이끌고 과학에 기반을 두며 세계보건기구(WHO)가 소집한 2단계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특히 해당 조사는 “전문가들이 보고서에서 권고한 대로 중국에서 (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WHO가 주도하는 국제 전문가팀은 지난 2월 중국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가 보고된 우한(武漢)을 현장 조사했다.
 
WHO는 현장 조사 보고서에서 박쥐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으로 전파됐다는 가설에 무게를 두면서 ‘실험실 기원설’ 가설은 가능성이 극히 낮다고 결론내렸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조사단의 자료 접근권을 제한해 투명하고 충분하게 조사하지 못했다고 비판받았다.
 
이와 관련, 이번 G7 정상 회의에 참가한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날 화상 기자 회견에서 “바이러스 기원에 대한 다음 단계 조사에서는 더 나은 협조와 투명성을 기대한다”며 “주지의 사실이지만 중국 측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바이러스) 기원을 정말로 알기 위해 2단계로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현재 다음 조사를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이라고 부연했다. 
G7 공동 성명 주요 내용. 연합뉴스

G7 공동 성명 주요 내용.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