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G7 정상회의서 코백스 선구매 기여분 20배 확대 계획 표명"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뉴시스

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국으로 참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G7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는 대한민국의 기술력에 기반을 둔 백신 허브 국가 등 국제적인 감염병 협력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백스(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 선구매에 대한 기여분을 20배 확대하고 국제사회의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적극적 기여 계획을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또 “보건과 환경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사례를 소개하는 등 대한민국의 변화된 위상에 따른 역할을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백신의 공평한 보급에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두 정상은 “세계적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코로나19를 비롯한 대규모 감염병 발생 시 백신의 신속한 개발 및 공평한 보급을 위해 연구개발 분야 등에서 한‧영 양국의 협력 확대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