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G7, 더 나은 재건으로 가는 이정표”…스가와는 1분 만난 듯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영국이 의장국인 올해 G7은 세계가 더 나은 재건으로 가는 확실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 과정에 한국에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이번 G7 정상회의에 한국은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초청국 자격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에게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에서 주력 백신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존슨 총리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한국은 우수한 방역으로 모범을 보였으며, 영국은 한국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고 답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에게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공유하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선언 등 기존 합의를 바탕으로 외교와 대화에 기초한 단계적인 접근을 한다는데 입장을 같이하고,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함으로써 강한 대화 의지를 발신한 만큼 북한도 긍정적으로 호응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서 각국 정상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전날 G7 정상회의 보건을 주제로 한 첫 번째 확대회의 세션에서는 개발도상국을 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코백스(COVAX) AMC에 올해 1억 달러(1117억원)를 공여하고, 내년에는 1억 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코백스 AMC는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백신을 선구매해 개도국에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정상회의 주최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회의를 하루 앞두고 “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과 총 10억 회분의 백신을 무상 제공하기로 합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0억 회분 가운데 5억 회분은 미국이 기부 의사를 밝혔다. G7 국가들의 이런 움직임은 자체 개발한 백신을 다른 나라에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중국·러시아를 의식한 것으로 해석되는데, 한국도 이런 흐름에 발맞춘 것이다.
 
이번 G7 정상회의에 대한 국내 관심사는 한·미·일 또는 한·일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였다. 문 대통령은 공식 정상회담은 아니지만 12일 오후 바이든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각각 만나 인사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오셔서 이제 모든 게 잘된 것 같다”며 인사를 건넸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결과로) 미국이 보낸 얀센 백신 예약이 18시간 만에 마감됐다. 한국에서 큰 호응이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와도 조우해서 서로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만찬장에서 1분 정도 대면했다고 일본 민영 방송사 뉴스네트워크인 ANN이 영상을 통해 보도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당초 이번 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이 함께 만나는 기회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서울=뉴스1)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 후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서울=뉴스1) =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촬영 후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번 G7 정상회의에 대한 국제적 관심사는 미국의 중국 견제였다. 미 백악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G7 정상들이 이른바 ‘세계를 위한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 for the World·B3W)’을 위한 파트너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 프로젝트에 맞불을 놓는 전략이다.
 
한국도 G7 참석하면서 중국 견제의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국은 공동성명에 이름을 올리지 않는 초청국이고, 국익에 따라 참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각수 전 일본대사도 “한국은 초청받은 입장이기 때문에 G7 국가들처럼 중국 견제에 직접 관여하진 않는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G7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국빈방문을 위해 이날 비엔나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한다. 오는 15일엔 펠리페 6세 국왕 국왕의 초청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한다.
 

윤성민 기자, 콘월=공동취재단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