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벤투호 무패로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

손흥민이 페널티킥 골을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옛 동료 에릭센의 쾌유를 바랐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페널티킥 골을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옛 동료 에릭센의 쾌유를 바랐다. [연합뉴스]

벤투호가 무패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통과했다. 
 

레바논 상대로 2-1 역전승
침대 축구 고전하다 반격
손흥민 동료 위한 골 세리머니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H조 최종전에서 레바논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승점 16(5승 1무)을 기록해 조 1위로 최종 예선에 진출했다. 최종예선 조 추첨은 7월 1일 예정이다. 팀당 10경기가 치러지는 최종예선은 오는 9월, 10월, 11월과 2022년 1월 및 3월에 열린다. 
 
결정적 실수가 선제 실점으로 이어졌다. 김문환(LA FC)이 전반 12분 오른쪽 측면에서 드리블하다 패스 타이밍을 놓쳐 공을 뺏겼다. 볼을 가로챈 레바논은 순간적으로 빠른 역습 공격을 펼쳤다.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레바논 하산 사드가 공을 잡았고, 왼발 터닝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흔들었다. 벤투호가 2차 예선 6경기 만에 내준 첫 실점이었다. 한국은 이 경기 전까지 2차 예선 참가팀(39팀) 중 유일한 무실점 팀이었다. 
 
레바논은 선제골을 넣은 이후 '침대 축구'로 한국의 공격 흐름을 끊었다. 한국은 좀처럼 공격 실마리를 풀지 못했다. 재정비한 한국은 후반 5분 만에 동점골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오른쪽 코너킥을 송민규가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한 게 레바논 수비수 마헤르 사브라 머리를 맞고 굴절되며 골대 왼쪽 구석에 꽂혔다. 사브라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후반 20분 '캡틴' 손흥민이 역전골을 넣었다.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이 투입한 침투패스를 남태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잡아 드리블하는 상황에서 넘어진 레바논 수비수 조안 오마리의 손에 볼이 닿았고, 주심은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손흥민은 후반 20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역전 결승 골을 터뜨렸고, 손가락으로 '23'을 만들고 "크리스티안, 스테이 스트롱. 아이 러브 유(Christian. stay strong. I love you)"을 외치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23번은 에릭센의 토트넘 시절 등번호다. 덴마크 국가대표 에릭센은 이날 유로 2020 조별리그 핀란드전에서 심정지로 쓰러졌다. 
고양=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