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황의조 듀오 레바논전 공격 책임진다

벤투 감독이 레바논을 상대로 손흥민-황의조 공격 투톱 카드를 꺼내들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이 레바논을 상대로 손흥민-황의조 공격 투톱 카드를 꺼내들었다. [연합뉴스]

벤투호가 레바논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손-황(손흥민-황의조) 콤비를 기용한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레바논과 대회 H조 6차전을 치른다. 5일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출전했던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다시 공격을 책임진다. 투톱이다.
 
공격 2선에는 송민규(포항)와 권창훈(수원),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맡는다.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처진 자리에서 정우영(알 사드)이 나선다.
 
포백 수비는 홍철(울산)과 김문환(LA FC)이 좌우 풀백, 박지수(수원FC)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이 포백 수비진을 구성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낀다. 벤투호는 이미 레바논전 결과와 상관없이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고양=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