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릭센, 경기 중 쓰러져 심폐소생술…다행히 안정상태

덴마크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중 쓰러진 에릭센이 보이지 않게 주위를 둘러쌌다. [AFP=연합뉴스]

덴마크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중 쓰러진 에릭센이 보이지 않게 주위를 둘러쌌다. [AFP=연합뉴스]

 
덴마크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이 경기 중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안정을 찾았다.

유로2020 핀란드전서 쓰러져
병원 이송 안정 되찾아
동료 루카쿠 쾌유 세리머니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로2020(유럽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 핀란드전 전반 42분 왼쪽 측면 부근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동료들이 기도를 확보했고,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했다. 동료들은 쓰러진 에릭센 모습이 보이지 않게 주위를 둘러쌌다. 에릭센은 들것에 실려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다행히 유럽축구연맹(UEFA)과 덴마크축구협회는 에릭센이 안정을 되찾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기는 양국 협의 끝에 오전 3시30분에 재개됐다. 
 
핀란드 요엘 포흐얀팔로가 후반 14분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노 세리머니’를 했다. UEFA는 덴마크의 0-1 패배에도 경기 최우수선수(스타 오브 더 매치)에 에릭센을 선정했다.  
 
벨기에 공격수 로멜로 루카쿠는 이날 러시아에서 열린 유로2020 B조 1차전 러시아전에서 전반 10분 득점 후 ‘인터밀란 동료’ 에릭센을 향한 쾌유 세리머니를 펼쳤다. 에릭센이 쓰러졌다는 소식을 접한 루카쿠는 중계카메라를 향해 “크리스, 크리스, 아이 러브 유”를 외쳤다. 에릭센은 2015년부터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호흡을 맞추다 지난해 1월 인터밀란으로 이적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