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여사 "美 꼭 와달라" 김정숙 여사 "기꺼이 응할 것"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을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부인인 스가 마리코(眞理子) 여사를 처음 만났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공식 환영식 직전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부인 케리 존슨 여사 주최로 열린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 스가 여사를 향해 “이렇게 처음 만나게 돼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역시 처음 대면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에게는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때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인사했다. 문 대통령의 지난달 방미 시 김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이어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국전쟁 영웅 랠프 퍼켓 주니어 퇴역 대령에 대한 명예훈장 수여식을 언급하면서 “한미 두 나라의 깊은 우정을 변함없이 이어나가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가 “미국에 꼭 한번 와 달라”고 초청하자, 김 여사는 “기꺼이 초대에 응하겠다”고 답했다.
 
행사에는 독일·프랑스·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집행위원장의 배우자들도 함께했다.
 
이들은 환경을 주제로 한 콘월 지역 학생들의 공연을 관람한 뒤 기후위기 대응 공조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공연에 대해 “한국의 초등학생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등 환경 문제가 걱정이라고 말한다”며 “미래세대가 당면한 환경 문제에 대한 공연 메시지가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P4G 서울 정상회의’를 소개, “기후환경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로 미래세대를 위한 비전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마크롱 여사와는 팬데믹 시대 교육 문제와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육 격차의 심각함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했고,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캐리 존슨 여사에게는 “의미 깊은 공연을 함께 관람할 기회를 마련해 줘서 기쁘다”며 “결혼을 축하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김 여사는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영국의 초청으로 열린 G7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과 동반 참석했다.
 
김 여사가 문 대통령의 해외 일정에 동반 참석한 것은 2019년 11월에 개최된 '한·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 정상회의'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초청국 정상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고, 주최국인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부부가 초대한 만찬에 참여국 정상 및 배우자와 함께 할 예정이다.  
 
콘월=공동취재단, 서울=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