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코백스AMC에 올해 1억달러·내년 1억달러 지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개도국에 백신 지원을 위해 코박스 AMC(코로나 백신 선 구매 공약 메커니즘)에 대해 한국은 올해 1억불을 공여하고, 내년 1억불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하며 기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건을 주제로 한 G7 정상회의 첫 번째 확대회의 세션에 참석했다. 이 회의는 G7 회원국과 한국을 포함한 4개 초청국 정상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등 주요 국제기구의 수장들도 대면 및 화상으로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 보장을 위해서는 백신 공급의 조속한 확대가 가장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한 한국 정부의 계획을 소개했다.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도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에 대해 올해 1억 달러를 공여하고, 내년에 1억 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한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 공급 확대 방안으로 “한국이 바이오 의약품 생산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미국뿐 아니라 다른 G7 국가들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모색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보건 분야에서의 디지털 기술접목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한국의 경험 및 성과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마지막 날인 13일 ‘열린사회와 경제’, ‘기후변화·환경’을 각각 주제로 한 확대회의 2세션과 3세션에 잇달아 참석한다.
 
콘월=공동취재단, 서울=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