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흥식 대주교 “교황 제안에 망치로 얻어맞은 것처럼 멍해”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 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 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인 가톨릭 성직자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70) 라자로 대주교가 교구 사제와 신자 등에게 장관 임명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유 대주교는 12일 천주교 대전교구 홈페이지에 ‘대전교구 하느님 백성에게 전하는 서한’ 글을 통해 장관 임명 과정을 돌아봤다.
 
유 대주교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 저도 깜짝 놀랐다”며 “예수님의 사랑받는 제자로 살기 위해 ‘예’라는 대답을 드려야 함이 올바른 자세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서한에 따르면 유 대주교는 지난 4월 프란치스코 교황을 개인 알현했다.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유 대주교에게 “내가 주교님(유 대주교)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려고 하니 로마에 와서 나와 함께 살면서 교황청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유 대주교는 “저는 부족하다, 여러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고 많은 것을 모르는 아시아의 작은 교구의 주교”라고 말했지만, 프란치스코 교황은 “다양한 방법으로 주교님에 관한 의견을 듣고 기도 가운데 식별했다”며 “교황청은 주교님이 지닌 특유의 미소와 함께 다른 이들과 더불어 사는 친교의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주교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가 12일 오후 세종시 반곡동 천주교대전교구청에서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임명과 관련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비밀유지를 당부하며 한국으로 떠나기 전 대답을 달라고 유 대주교에게 요청했다. 유 대주교는 “망치로 머리를 강하게 얻어맞은 것처럼 멍한 자세였다, 그날 밤을 뜬눈으로 보냈다”며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후 유 대주교는 교황에 찾아가 대화를 나눈 뒤 “‘예’라는 대답을 기쁘게 드렸다, 무릎을 꿇고 교황님의 강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유 대주교는 “장한 순교자들의 후예로, 베드로의 후계자 교황님 곁에서 보편교회를 위해 열정적으로 봉사하겠다”며 “때가 되면 ‘훌륭히 싸웠고 달릴 길을 다 달렸으며 믿음을 지킨’ 대전 교구민의 모습으로 여러분 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며 대전교구 수도자 등에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교황님과 저를 위한 여러분들의 끊임없는 기도를 부탁드린다”며 “특별히 전 세계의 모든 사제와 신학생을 위해 기도해 달라”며 서한을 마쳤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유 대주교를 임명했다. 500년 역사를 가진 성직자성은 전 세계 사제와 부제들의 직무와 생활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는 부서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 천주교회의 경사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위상을 드높인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며 유 대주교에 축전을 보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