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전으로 가는 미국…시카고선 모든 규제 해제



[앵커]



백신 많이 맞은 미국에서는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같은 코로나 제한 조치가 점차 풀려가고 있는데요. 시카고가 주요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모든 규제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야구장도 식당도, 곳곳이 활기를 띠고 있는데요.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전통의 야구장 시카고 리글리 필드가 문을 열고 팬들을 맞이합니다.



입장 인원 제한은 이제 사라졌습니다.



[로리 라이트풋/시카고 시장 : 여러분은 마스크를 썼고, 백신도 맞았습니다. 이제는 일어나서 집 밖으로 나갈 때입니다.]



술집과 식당도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벗어났습니다.



시 당국은 250달러짜리 상품권 수백 장을 찾는 기념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시카고가 속한 일리노이주도 정상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에이미 가이스터/미용실 매니저 : 원하면 친구나 가족들을 데리고 와도 됩니다. 그런 제한도 풀렸습니다.]



다만, 연방정부 지침에 따라 대중교통이나 병원, 학교에선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일리노이주는 성인의 63%,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이 적어도 한 번 백신을 맞았습니다.



뉴욕은 이 비율이 70%가 되면 남은 제한을 대부분 풀기로 했고, LA는 오는 15일 재개방을 앞두고 있습니다.



일부에서 나오는 우려의 목소리는 이런 흐름에 묻히는 분위기입니다.



[앨버트 브라이언 주니어/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주지사 : 백신을 맞았는지 확실하지도 않은 여행객을 맞는 것은 큰 충격을 줄 수 있습니다.]



올랜도 디즈니월드도 15일부터 마스크 제한을 대부분 풀기로 했습니다.



백신을 맞았는지는 따로 확인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JTBC 핫클릭

영화관도, 라스베이거스도 '일상'으로…미 확진자 급감 임무완수 '뉴욕 접종센터' 접고 그 자리서 '오토쇼' 부활 미 연휴 '북새통'…항공 여행객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