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취해 택시기사‧경찰관 폭행 20대 '벌금 500만원'

연합뉴스

연합뉴스

술에 취해 택시 안에서 잠든 자신을 깨우는 택시기사를 때리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멱살까지 잡는 등 폭행을 휘두른 20대 남성에게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운전자 폭행 등)‧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23)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12일 오후 10시 55분쯤 강원 춘천에서 택시에 승차한 뒤 잠이 들었다. 이후 자신을 깨우는 택시기사를 주먹과 손으로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당시 출동한 경찰에게 욕설을 하며 멱살을 잡아당기기도 했다.
 
정 부장판사는 "피고인이 만취해 운행 중인 택시기사를 폭행한 점,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한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