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깜깜"…고래가 삼켜 1분간 갇혀있다 살아 나온 남성

고래 입 속에서 살아 돌아온 미국의 50대 어부 마이클 패커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고래 입 속에서 살아 돌아온 미국의 50대 어부 마이클 패커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미국 50대 어부가 고래의 입속에 빨려 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왔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 코드에 거주하는 마이클 패커드(56)는 11일(현지시간) 바닷가재를 잡으러 나섰다가 혹등고래 입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사고를 당했다.
 
AP통신과 지역지 보스턴 헤럴드 등에 따르면 패커드는 바닷가재 잡이용 덫을 확인하기 위해 이날 오전 8시께 케이프 코드 앞바다에 보트를 타고 나갔다. 40년간 가재잡이 잠수부로 일한 패커드는 스쿠버 장비를 착용한 채 보트에서 뛰어내렸다. 바다로 잠수한 그는 수심 10m 지점에서 갑자기 커다란 충격을 느꼈고 주변은 온통 깜깜해졌다.
 
흑동고래의 모습. AFP=연합뉴스

흑동고래의 모습. AFP=연합뉴스

그는 “모든 게 갑자기 일어났다. 거대한 압박감이 느껴졌고 완전히 깜깜했다”며 “난 내가 움직일 수 있다는 걸 느꼈고, 고래가 입의 근육으로 날 쥐어짜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처음엔 그는 백상아리의 공격으로 생각했지만, 이빨을 느낄 수 없고 상처를 입지 않아 고래에 삼켜졌다는 것을 깨달았다. 고래는 수면 위로 올라가 패커드를 허공으로 뱉어냈고, 그는 보트에 타고 있던 동료에 의해 구조됐다. 현지 언론은 그가 고래 입속에서 30초에서 1분 가량 갇혀있던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그는 페이스북에 “고래가 나를 삼키려 했다. 난 죽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썼다. 큰 부상도 입지 않았다. 검진 결과 골절된 곳은 없었고 타박상 외에 큰 상처가 없었다. 그는 몇 시간 후 퇴원했다. 패커드의 어머니 앤은“그는 정말 운이 좋고 축복을 받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케이프코드 프로빈스타운 해안연구센터의 찰스 메이오 박사는 혹등고래는 공격적인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을 삼키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혹등고래가 물고기를 잡아먹으려다 패커드를 함께 삼켰을 수 있다”고 말했다.
 
흑동고래는 성체의 경우 몸길이가 12~16m이며 무게는 30톤에 이른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