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이 길만 걸으면 강릉 관광 끝! 강릉바우길 5구간

평창올림픽 이후 관광 도시로 뜬 곳, 코로나 사태 이후 외려 방문객이 증가한 곳. 강원도 강릉시에 지역 명소를 놓치지 않는 길이 있습니다. 강릉 여행은 이 길만 걸으면 만사가 해결됩니다. 온갖 명소가 차례에 맞춰 알아서 나타나 줍니다. 강릉바우길 5구간에서 만나게 되는 명소들을 나열해 보겠습니다.

 
강릉바우길 5구간은 사천항에서 시작합니다. 여름엔 물회로, 겨울엔 양미리로 유명한 포구마을이지요. 해변을 따라 남쪽으로 걷다 보면 경포 해변입니다. 경포 해변에서 시내로 방향을 틀어 경포 호수를 돌아 나옵니다. 경포대 들렀다가 호수를 한 바퀴 돌면 금강송 우거진 초당으로 들어갑니다.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과 순두부 마을이 있지요. 요즘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라는 순두부젤라토를 맛볼 수 있습니다. 
 
초당에서 다시 바다로 나가면 일출 명소 강문해변입니다. 강문해변에 횟집 거리가 있지요. 강문해변에서 안목해변까지는 3㎞ 길이의 해송숲길이 이어집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해송숲길입니다. 안목해변에 그 유명한 커피 거리가 있습니다. 커피 한 잔의 여유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솔바람다리를 건너 남항진항에 다다르면 16㎞의 강릉바우길 5구간이 끝납니다.
 
관광 명소가 잇달아 나타나는 데다 내내 평지가 이어져 걷고 있어도 걷는다는 느낌이 안 납니다. 외려 길에서 논다는 기분이 듭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습니다. 참, 강릉바우길 5구간은 동해안 종주 트레일 해파랑길의 39코스와 고스란히 겹칩니다. 해파랑길 이정표를 봐도 놀라실 필요가 없습니다. 아무 이정표나 따라서 걸으시면 됩니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