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 흥행 숨통틔었다…관중석 30~50%까지 확대 개방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K리그 경기 장면. 관중석 규모가 현재보다 상향 조정된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K리그 경기 장면. 관중석 규모가 현재보다 상향 조정된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문화체육관광부가 프로 스포츠 관중 입장 규모를 일시적으로 상향 조정한다.

 
문체부는 11일 “7월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대비해 오는 14일부터 다음달 4일에 한해 일시적으로 스포츠 경기장 관중 입중 규모를 상향한다”고 밝혔다.
 
프로축구 K리그와 프로야구는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지역에서 전체 좌석의 30%까지, 2단계 지역에서는 10%까지 입장이 가능했다. 향후 3주간은 1.5단계 지역의 경우 50%, 2단계 지역은 3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다. 유일한 예외는 프로야구 넥센 홈구장 고척돔이다. 실내 경기장임을 감안해 20%로 입장 규모를 제한한다.
 
관중 입장 규모 상향 조정은 백신 접종자 수 증가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조정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스포츠 경기장 내에서는 그간 집단 감염이 발생한 적이 없다.
 
문체부와 각 프로스포츠 연맹은 경기장 안전요원과 개방 출입문 수를 늘리고, 미판매 좌석에 착석 방지 테이프를 부착하는 등 방역 안전을 위한 추가 조치에 나선다. 관중석 내 취식과 육성 응원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금지된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