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①] 정휘 "'메이드 인 루프탑' 갑자기 날아온 선물"

정휘 / 사진=엣나인필름

정휘 / 사진=엣나인필름

 
 
정휘가 '메이드 인 루프탑'을 통해 관객들에게 인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메이드 인 루프탑(김조광수 감독)' 개봉을 앞두고 있는 정휘는 11일 진행된 화상인터뷰에서 "완성된 영화는 여러번 봤는데, 극장에서 내가 나온 영화를 보는게 아직은 익숙하지 않아서 그저 신기하고 즐겁다"고 운을 뗐다. 
 
정휘는 "'메이드 인 루프탑'은 분명 선물같은 작품이다. 어느 날 갑자기 날아온 선물?"이라며 웃더니 "그 순간을 기다렸던 것은 맞지만, 그 때 올줄은 몰랐던. 그래서 더 감사한 작품이다"라며 "영화는 그동안 단편영화를 포함해 3~4개 정도 찍었는데, 항상 영화를 하고 싶었다. 공연으로 시작하기는 했지만 '영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이 시나리오가 들어왔을 때 정말 기뻤고, 시나리오가 좋아서 더 감사했다. 봉식이 자체도 나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었던만큼 부담도 있었지만, 함께 한 모든 사람들이 좋았다. 오히려 하기 전에는 부담이 많이 됐는데, 현장에서는 즐겁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김조광수 감독은 JTBC '팬텀싱어'에 출연한 정휘를 눈여겨 봤고 '메이드 인 루프탑' 출연 러브콜을 보냈다. 애초 '봉식은 꽃미남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는 김조광수 감독 눈에 정휘 외 다른 답안은 없었다고. 
 
"사실 내가 감독님과 인연이 하나도 없다. 진짜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고 말한 정휘는 "공연을 준비하고 있을 시기 전화를 주셨고, 이후 시나리오를 보내 주셨다. 이야기와 캐릭터에 공감히 됐고 무엇보다 따뜻한 작품이라 다음 날 바로 감독님께 전화를 드리고 '미팅하고 싶다'고 했다"며 "처음 출연 제의 받았을 땐 감독님이 누군지도 잘 몰랐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유명한 분이더라"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정휘는 "감독님이 '팬텀싱어'에서 나를 보셨다는 말에도 ''팬텀싱어'에서 보여준 모습과 봉식이의 어떤 모습이 닮았길래 나를 찾으셨을까?' 싶었다"며 '꽃미남'이라는 단어에 잠시 수줍은 미소를 내비치더니 "나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 봉식이가 꽃미남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못했다. 내면에 무언가를 갖고 있는 인물인 것 같아서 하고 싶었다. 여러모로 감사한 마음으로 하게 된 작품이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정휘는 봉식이를 어떤 인물로 그려내고 싶었을까. "이 인물이 워낙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다 보니까 혹여나 '매 장면, 매 신마다 다른 사람처럼 보이면 어떡하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은 정휘는 "봉식이라는 한 인물에서 나오는 다양한 감정을 바탕으로 한 인물이 살아온 과정들이 잘 보여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메이드 인 루프탑’은 이별 1일차 하늘(이홍내)과 썸 1일차 봉식(정휘)이 별다를 것 없지만 별난 각자의 방식대로 쿨하고 힙하게 밀당 연애를 시작하는 이야기를 그린 요즘 청춘들의 하이텐션 서머 로맨스다.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2012) '친구 사이?'(2009) '소년, 소년을 만나다'(2008) 등 작품을 연출한 퀴어영화 1인자 김조광수 감독이 8년만에 직접 메가폰을 잡고, '자이언트 펭TV' 메인 작가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염문경 작가가 각본으로 참여했다. 23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엣나인필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