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현행 거리두기ㆍ5인 모임 금지 7월 4일까지 유지”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를 오는 7월 4일까지 3주간 유지하기로 했다. 매일 500명 안팎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고, 변이바이러스 확산세가 우려되는 상황이라서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스1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앞으로 6월 14일부터 7월 4일 3주간은 현행대로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를 유지하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한다”라고 11일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6주간 평균 확진자 수는 500명대 후반을 기록하고 있다. 감염 재생산지수(확진자 1명이 전파시키는 환자 수)도 지난 4주간 1내외를 유지하고 있어 유행 규모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권 장관은 “유흥업소, 주점, 펍, 학교,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변이바이러스 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1300만 명 이상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되는 6월 말까지 현재의 방역 수준을 유지하며 코로나 확산 위험을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방침이다.
 
권 장관은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가면서 7월에 있을 거리두기 체계 개편도 충실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전남, 경북, 경남에서 시행하고 있는 거리두기 체계 개편 시범 적용을 강원으로 확대된다. 스포츠 경기와 공연 관람 등 위험도가 낮은 문화 활동 분야는 기본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의 원활한 전환을 위해 단계적으로 참석 가능 인원을 확대한다.
 
정부는 60세 이상을 포함한 코로나19 고위험군 1차 접종이 마무리되면 7월부터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할 계획이다.  
 
권 차장은 “어제 하루, 1차 예방접종자가 73만여 명으로,누적해서 1000만명을 넘어섰다”라며 “6월 열흘 동안 약 480만 명이 접종했고, 현재까지 우리나라 인구의 20% 이상이 1차 예방접종을 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6월 말까지 1300만 명 이상에 대한 1차 예방접종 목표가 무사히 달성된다면,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위험도는 대폭 낮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