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G7정상회의 참석차 오늘 출국…영국·호주·EU와 양자회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11일 영국으로 출국한다.
 
이번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의장국인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 초청에 따른 것으로, 한국 외에도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초청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11∼13일(현지시간) 2박 3일간 영국에 머물며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경험을 공유한다.
 
1세션에서는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이, 2세션에서는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이, 3세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방안이 각각 논의된다.
 
또한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각각 양자회담을 한다.
 
이 밖에도 현장 상황에 따라 추가 양자회담 혹은 ‘풀 어사이드’(비공식 약식회담) 등 다양한 방식의 회동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한미일 3국 정상회담 또는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3∼15일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해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각각 회담하고, 미하엘 루드비히 비엔나 시장 등을 접견한다.
 
또 15∼17일 스페인을 국빈방문해 펠리페 6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의 회담, 상원 및 마드리드 시청 방문,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각각 열리는 경제인 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순방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윤건영 의원이 동행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