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박근혜에 직권남용 무자비 尹, 직권남용죄로 수사받는다니”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수사에 착수하는 것에 대해 “아이러니하다”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형법상 직권남용죄는 제가 검사 시절에 단 한 번도 적용해보지 않았던, 구성 요건이 아주 까다로운 범죄”라며 “이 죄가 조자룡의 헌 칼처럼 무자비하게 적용됐던 때가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 수사를 했을 때”라고 적었다.
 
홍 의원은 이어 “당시 윤석열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실장·수석 등 정권의 모든 사람에게 무자비하게 적용했던 게 직권남용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권남용죄로 일어선 윤 전 총장이 직권남용죄로 수사를 받는다니 혐의 유무를 떠나서 참 아이러니한 일”이라며 “혐의가 있다면 (윤 전 총장에게 돌아오는) ‘부메랑’이고, 혐의가 없다면 정치 탄압”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사건을 수사3부(부장 최석규)에 배당했다.
 
윤 총장의 혐의는 2가지다.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교사 혐의를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 방해 혐의다. 공수처는 이 두 의혹에 대해 각각 지난 2월과 3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의 고발장을 받아 검토한 끝에 수사 착수를 결정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