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호동 아들 시후, 뉴스 출연 "타이거우즈 같은 선수 되고파"

사진 MBN 종합뉴스

사진 MBN 종합뉴스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강시후 군이 뉴스에 깜짝 출연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N 종합뉴스'에서는 'MBN 꿈나무 골프대회' 소식과 함께 어린이 골퍼들의 모습이 전해졌다. 이 가운데 선수로 출전한 시후 군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초등학교 6학년인 시후 군은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며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MBN 종합뉴스

사진 MBN 종합뉴스

'MBN 종합뉴스' 측은 시후 군에 대해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끌었다고 소개했다.
 
강호동은 2006년 9살 연하의 아내와 결혼해 2009년 아들 시후 군을 품에 안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