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공수처가 잘 판단해서 할 것” 일각선 “왜 대권 출마 멍석 깔아주나”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수처 수사 착수 소식에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공수처가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시민단체의 고발에 의해 수사가 개시된 것이기 때문에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며 “고발된 사안에 대해 엄정하게 여러 가지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잘 대처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 민주당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고발에 따라 공수처 판단으로 수사에 착수한 것 아니냐. 당이나 법사위 차원에서 어떤 입장을 낼 상황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여당 내에선 유의미한 수사 결과가 나올 수 있겠느냐를 놓고 우려 섞인 분위기도 감지됐다.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용두사미일지,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지 지켜보겠다”고 썼다. 이 글에 “면죄부를 주기 위한 수순이 아니어야 할 텐데요” “혹시 윤 전 총장 지지율 올리려고 저러는 건 아닐까” 등 댓글이 달렸다.

관련기사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윤석열 변호사는 공수처 수사로 권력 탄압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대권 출사표를 낼 것”이라며 “공수처는 왜 윤 변호사에게 대권 출마 멍석을 깔아주나. 무혐의 처리로 날개를 달아줄 것이란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에서도 “윤석열 띄워주기로 작정했느냐”는 냉소 섞인 비판이 나왔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은 통화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갈등이 윤 전 총장을 키웠듯이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더 키우는 것 아니냐”며 “문제가 있었으면 진작 수사에 착수했으면 됐지 여태 뭘 하다가 하필 이 시기에 수사에 착수하나. 오히려 민주당에 악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익·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